Daily report│210813(금)│벼 쓰러짐, 이제 인공지능으로 빠르게 파악한다

2021. 8. 13. 10:09📸 기자 교육/Daily report


 쓰러짐, 이제 인공지능으로 빠르게 파악한다

- 드론 영상 활용하여 인공지능이 구분,  실험 결과 정확도  95% -

 

집중호우태풍 등 자연재해에 의한 벼 쓰러짐 발생 시 피해 면적과 위치를 파악하는 것은 농가 피해 규모 산정수매량 조절 등 정부와 지자체 차원의 대응방안 마련에 중요한 요소가 된다.

최근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드론 영상을 활용해 벼 쓰러짐 피해 면적을 빠르게 파악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특허출원했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벼 쓰러짐 피해 면적 산정 기술은 합성곱신경망(CNN)*을 활용해 재식(벼가 심겨진) 유형에 따라 정상과 쓰러짐으로 구분하는 본보기 학습해 필지 단위로 피해 면적을 산정한다.
 (* 합성곱신경망(CNN, Convolution Neural Network) : 이미지 데이터에서 특성을 추출해 학습하는 딥러닝 알고리즘)

 

지금까지는 벼 쓰러짐 피해 정도를 전문 인력에 의해 육안으로 판단하고 있기 때문에 많은 인력과 비용이 소요되고객관적인 지표가 부족해 현장 피해 상황을 반영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비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영상 분석은 벼 쓰러짐 피해 면적을 빠르고 정확하게 파악함으로써 피해 규모를 산정할 때 근거자료로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다.

전북 김제에서 벼를 재배하는 청년 농업인 강새일 씨는 “인공지능 활용 기술을 자연재해 현장에 적용하면 빠르고 정확하게 쓰러짐 피해 면적을 산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이 2020년 전북 부안군 일대를 촬영한 필지 단위 영상을 분석해 기술을 평가해 본 결과실제 피해 면적과 인공지능을 통해 예측한 면적 간 정확도는 95% 이상이었다.

지난해 8월 태풍이 지나간 이후전북 부안군 일대 3필지를 대상으로 인공지능을 통해 쓰러짐 피해 면적을 산출했을 때 예측 면적은 각각 4114, 584, 1132㎡로 실제 피해 면적인 4180, 556, 1075㎡와 5% 이내의 오차율을 보였다.

 농촌진흥청 작물재배생리과 장재기 과장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벼 쓰러짐 피해 면적 산정 결과는 향후 정책 결정 자료로 활용될 가능성이 높다.”라며“앞으로 잡초·병해·환경 스트레스 등에 의한 피해 연구도 추진해 노지디지털 농업 기술 개발 및 현장 적용을 강화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 참고자료 ]  벼 쓰러짐 피해 면적 산정 기술│출처=농촌진흥청

 

 

<한국잡지교육원_취재기자20기_주하은>


보도자료 출처│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