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report│210802(월)│기상청, 지진 조기경보 발표 5~10초로 단축

2021. 8. 2. 09:22📸 기자 교육/Daily report


기상청, 지진 조기경보 발표 5~10초로 단축

- 지진관측 후 기존 7~25초에서 5~10초 수준으로 조기경보 발표 단축
- 안정적인 다중분석체계 운영으로 추가 대피시간(2~15초) 확보

  기상청(청장 박광석)은 7월 28일(수)부터 새로운 다중 분석 기법을 적용하여, 지진조기경보 발표시간을 지진 관측 후 기존의 7~25초에서 선진국 수준인 5~10초로 단축시킨다.

 

  지진조기경보서비스는 규모 5.0 이상 지진 발생 시, 속도가 빠른 지진파(P파, 6~7km/s)를 분석하여 느리지만 큰 피해를 일으키는 지진파(S파, 3~4km/s)가 도달하기 전에 지진 발생 상황을 신속하게 알리는 서비스다.

기상청은 2015년 지진조기경보서비스를 시행했으며  지속적인 개선으로 발표시간을 단축해왔다.
2016년 경주지역 지진(’16.9.12., 규모 5.8)의 경우 26초, 2017년 포항지역 지진(’17.11.15., 규모 5.4)은 19초 만에 경보를 발표했다.

또한 지진조기경보의 안정성과 정확성을 유지하며 보다 실효성 있는 지진정보 제공과 신속한 재난대응을 위해 발표시간을 단축하고자 △다중분석 알고리즘 적용 △지진관측소 활용개수 조정 △경보판단 결정조건 개선 등을 적용했다.

정확성을 위해 3개의 알고리즘을 적용한 다중 분석체계로 구성하여, 위치 오차 개선 및 규모 오차를 유지, 신속성을 위해 최소 사용 관측자료 수를 기존 8개에서 4개로 조정하여 지진조기경보 발표시간을 단축했다.
또한, 다중분석 알고리즘별 분석결과의 상호비교를 통해 안정적으로 최종 조기경보 발표 여부를 결정한다.

 

규모 5.0 이상의 지진이 발생하면, 최초관측 후 5~10초에 지진조기경보가 발표되고 이후 지진재난문자가 송출(1~2초 소요)되며, 문자를 통해 지진 발생 사실을 알게 되면 상황에 맞는 신속한 대응이 필요하다.

지진조기경보가 신속하게 발표되어 큰 진동이 오기 전 5초 정도의 여유시간이 주어진다면 근거리 대피가 가능하고 인명피해를 80% 줄일 수 있다. 따라서 지진조기경보 발표시간 단축에 따른 추가 대피시간(2~15초) 확보는 지진 피해를 줄이는데 중요한 의의가 있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신속한 정보전달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지진재해 대응을 위해 정확성이 검증된 지진조기경보의 신속한 발표로 추가적인 대응시간 확보를 가능하게 하여 지진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국잡지교육원_취재기자20기_주하은>


보도자료 출처│기상청 - 지진화산국 지진정보기술팀